라이프로그


나스 파워매트 립피그먼트 워크 디스 웨이 간단발색











패뷰에는 또 오랜만에! 친구가 생일선물로 사준 나스 파워매트 립피그먼트. 그 중에도 워크 디스 웨이. 근데 어찌된게 초점이 다;; 파워매트가 아닌 테이블 매트에;;

내가 세포라에 오랜만에 가기도 했고 이게 신제품인 것 같기는 한데 가물가물하다. 친구가 생일선물 사준다고 멋지게 세포라에 풀어놓고 골라봐! 이래서 고민하다가 내가 그래도 좋아하는 브랜드 중 하나인 나스에서 발견. 원래 한 눈에 들어온 색이 있었는데 이미 품절이라 이걸로 다시 골랐다. 근데 맘에 든다. 이거 친구가 사줘서 바르고 집에 오는 길에 ㅋㅋㅋㅋ 신호 기다리느라 잠깐 멈췄는데 옆 운전자가 날 보면서 뭐라고 해서 응? 이랬는데 나보고 이쁘다는 거였음 ㅋㅋㅋㅋㅋ 아저씨 ㅋㅋㅋㅋㅋㅋ 근데 어쨌든 잘 산 것 같고 친구한테도 고맙고 기분이 좋았다.

파워매트라는 이름답게 매트한 것도 매트한 거지만 무슨 페인트처럼 주루룩 흘려내려서 당황했다. 그냥 무슨 물인줄 알았다. 장점은 그러다보니 고루 발린다는 것. 진하기도 진해서 얼룩짐 거의 없이 매끄럽게 발린다. 어플리케이터도 괜찮은 편인데 풀립으로 하기 부담스럽다면 면봉에 콕콕 찍어서 그라데이션해도 괜찮을 듯. 근데 색이 부담스럽지는 않아서 입술 전체에 꽉 채워도 동동 뜨지 않고 괜찮다. 나스다보니 발색이 엄청 나. 그리고 일반 물 같은 거 닿아도 꽤 잘 남아있다.

단점은 좀 건조하다는 것인데 매트니까 어쩔 수 없고 조금 입술 주름이 부각되는건 자연스러워보인다. 결과적으로 최근 산 립제품 중에 제일 맘에 든다!

싱글 여자는 히스테리가 생기지 (2) - 갈레누스의 성차별적 의학

지난번 포스팅에 이어. 히스테리 관련한 고대 그리스 사상 읽어보면 읽어볼 수록 너무 복잡해=_= 어쨌든 중요한 건 히스테리가 자궁에서 나온 것도, 여성의 몸에 체액 혹은 월경혈이 너무 많이 쌓여서 질식한 것이라는 것은 맞지만 어디까지나 우리가 지금 알고 있는 히스테리는 근대 이후에 굳어진 생각이라는 것을 명심해야.그림이 레퍼런스가 없어서 좀 그렇긴 한데... » 내용보기

싱글 여자는 히스테리가 생기지 (1) - 갈레누스의 성차별적 의학

"노처녀 히스테리"의 대상이 될 수도 있는 나이가 된지도 몇 년이 지났고, 오늘 한 살을 먹은 기념으로다가-_- 히스테리hystery란 말을 널리 퍼뜨리는데에 일조한 갈레누스의 저서 <아픈 지체에 대하여On the Affected Parts>를 소개해보도록 한다. 저 제목 번역을 잘 했는지는 모르겠지만-_-부쉬Georg Paul Busch의 ... » 내용보기

물에 젖은 책 등 자료 구하기

도서 소개는 아니지만 도서를 물에 젖은 상태에서 구하는 포스팅이어서 도서 밸리에. 상황이 상황이니만큼 학교에서 물에 젖은 자료 구하는 메일을 돌렸다. 내 기록겸 나누고 싶어서 올린다.http://www.loc.gov/preservation/emergprep/dry.html미국 정부에서 만들어서 그런가 내 편견인가 웬지 좀 지루하게-_- 되어있긴 한데 그... » 내용보기

유니볼 시그노 UM-151 새로운 색상

만년필은 아니지만 펜이니까. 유니볼에서 신색상이 나왔다길래 샀다. 12색인데 내 취향이 아닌 것도 있고 주저하다 품절되어서 못 산 것도 있다. 유니볼, 젤 펜 중에서는 제일 좋아하는데 색도 이쁘다. 앱으로는 처음 작성해보는 글. » 내용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