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이브가 잘못했냐 사탄이 잘못했지 - 힐데가르트의 이브 옹호

논문의 두 번째 챕터를 고치다가, 다시 한 번 중세 성녀 비엔의 힐데가르트(Hildegard of Bingen, 1098-1179)가 많은 남자 신학자들과는 다르게 인간 원죄의 탓을 이브에게 별로 돌리지 않는다는 것을 개달았다. 하지만 동시에, 온갖 역사와 전설의 비극이 여자탓으로 돌려지는 일들이 생각났다-_- 뭐 중국 사기에 등장하는 미인들을 말할 것도 없고 최근의 메르스 루머까지-_- 이 생각은, 얼마 전 <부산행>이란 영화를 뒤늦게 보면서도 느꼈다. 왜 여자는 악녀, 아니면 민폐 캐릭터인가-_-





British Library, Add. MS 47682, fols. 4r. 14세기 영국에서 만들어짐.


그리스도교 최고의 민폐 여자 캐릭터 이브. 뱀 역시 여자의 머리로 그려졌는데 이런 게 중세 그림에는 드문 게 아니었으니 더블 여자 탓이라고 해두죠. 두 그림 다 신기한 것은, 아담과 이브 배 아래쪽에 있는 저 입술모양? 둘 다 최초의 인간이라 엄마 몸에서 태어난 게 아니라 배꼽이 없어야 하는데, 저 입술 모양은 타락 후에 생길 성기의 위치를 표현한 것인지;; 그나저나 뱀은 무슨 용 같애;; 그림 출처는 http://libraries.slu.edu/digital/manuscripta08/bared.html




주의******영화 <부산행> 스포일러 있습니다*******

 




이어지는 내용

오마스 프랑스 국립도서관 한정펜Omas Bibliothèque Nationale

지금은 문을 닫은 (그러나 매각 과정에 있다고 들은) 오마스의 프랑스 국립도서관 한정 만년필과 롤러볼이다.만년필을 구하게 될 줄은 몰랐다. 아니 알았다. 저렇게 희끄무레한 색의 만년필인데 심지어 피스톤 필러야. 피스톤 필러라는 말인즉슨, 이 펜에 잉크를 넣으려면 잉크에 푸욱 담궈야되는데 그렇게 되면 저 희끄무레한 배럴에 착색이 되는 것은 자명한 사실. ... » 내용보기

마음이 담금질당하는 날들

오늘 랩탑을 열지를 않았더니 지도교수가 메일 보낸 것도 모르고 있었다. 내 핸드폰은 왜 지도교수 메일만 걸러서 보여주는가(혹시 스팸처리를 한 건 아니겠지). 힘든 나날들이 계속되고 있다. 의사가 내 졸업관련 소식을 묻더니, 힘든 날들이라고, 호의에 기대기 때문에 힘든 시기라고 말했다. 그 말이 맞는 것 같다. 지도교수가 정말 최대한 내 글을 봐주고 편집... » 내용보기

야야야 그거 먹지 말라니까 - 바나바 서신

논문 쓰다보니 중세 교회에서 하지 말라는 것만 찾아보고 있다-_- 오늘 소개할 내용은 먹는 것과 관계된 금기지만-_- 사실 먹는 게 아니라 성관계에 대한 금기인데 이 조항이-_- 하필이면 먹는 것 금기에 들어가있어;; 구강성교 금지에 대한 포스팅이다. 특히 여자가 남자에게 하는 구강성교 금지. 근데 이것은 바나바 서신이 레위기의 음식 금기를 도덕적으로 ... » 내용보기

쉬웠던 게 어려워지고, 어려웠던 게 쉬워지고

요즘 딱 저 기분이다. 내가 어렵다고 생각했던 게 어라 쉬워지네?하면서 동시에 내가 쉽다고 우습게 봤던 것들이 다시 어려워지고. 운동을 안 좋아하고-_- 운동을 잘 하지 못하는 나는-_-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부를 운동에 대입해서 설명하는 걸 좋아한다. 공부는 뭐 눈에 잡히는 것도 없고 느낌도 희미한데, 운동은 비교적 눈에 잘 보이고 느낌도 있으니까. 뭐... » 내용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