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감염병 인류> 감염병과 인류는 같이 간다



박한선, 구형찬 지음, 감염병 인류: 균은 어떻게 인류를 변화시켜 왔나, 창비, 2021




오랜만에 선배에게서 연락이 왔다. 책을 썼는데 보내주겠다고. 박사논문도 보내준 고마운 선배인데 또 염치없이 책을 받겠다고 해버렸다. 인지과학과 종교학의 관계에 전문가로만 알고 있었던 터라 감염병이라는 제목에 좀 갸웃했지만 특히 이 책의 후반부에 가서 선배의 관심사를 확인할 수 있었다. 

코로나의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 답게 코로나 얘기도 이 책에 들어가 있지만 이 책은 코로나만 다루는 게 아니라 인류가 내내 사실 감염과 함께 해왔음을, 그리고 이 감염과 인류가 어떻게 서로 영향을 끼치면서, 가끔은 서로를 죽이고 가끔은 서로 공존하면서 살아왔는지를 다루고 있다. 특히 선배의 관점을 좀 더 강조해보자면 종교와 감염병, 그리고 인지와 감염에 대해 심도있게 다루고 있는데 종교나 인지 과학에 대한 설명도 알차다. 한글이 아니라 영어로 쓰였다면 수업에도 충분히 썼을 만한데 아쉬울 따름. 결국 인류는 계속 감염과 함께 해왔고 지금 코로나 바이러스로 온 세계가 난리이긴 하지만 이게 사실 새로운 게 아니라는 것. 인류는 다양한 방식으로 감염병과 감염균을 만나왔고 이에 맞게 다양하게 문화를 변화시켜왔다는 것이다. 

아쉬운 점이라면 표지에 전근대 유럽에 있었다는 부리를 한 의사가 나온 것과는 달리 중세(이 이미지가 주로 중세로 자주 오해되니까)나 르네상스 시기가 자세히 나오지는 않는다는 것이었다. 특히 흑사병 같은 경우 그 오랜 기간 유라시아에 퍼진 만큼 문화와 종교 전반에 걸쳐 많은 변화를 끼쳤는데 (흑사병으로 농노들이 많이 죽어서 피지배계층의 권리가 증가했다는 것은 역사적인 오류입니다) 이 부분이 나오지 않아서 아쉬웠다.

내가 원했던 만큼 자세하게 리뷰를 못하고 있는데 이것은 이 책이 진짜 술술 재밌게 잘 읽혀서 금방 읽어버렸기 때문이다. 가장 바쁠 때 읽어버렸어! 나름 내가 수업에 쓰는 자료 (콜레라균의 발견 등) 등을 발견해서 그것도 기뻤다. 코로나시대에 나올 만한 책이지만 코로나시대에 국한되지 않을 책.



두 번째 학기가 끝나고 있다

정확히 끝난 것은 아니고, 성적 입력 마감이 된다해도 학생들이 클레임 걸 수도 있으니까 섣불리 말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일단 채점 끝, 성적입력 끝이다.이번 학기는 그래도 수업 한 개는 페이퍼 대신 기말을 발표로 돌려서 좀 나으려니 했는데 이게 웬걸, 내가 지난 학기가 어땠는지 기억을 못하는 것일 수도 있지만 이번 학기가 더 빡셌던 느낌이 있다.물론 이... » 내용보기

힐데가르트 중세 음악과 식물에 기반한 중세 의학

오늘 힐데가르트의 음악을 알케미Alkemie라는 그룹이 연주하고 풀과 식물을 이용하는 힐데가르트의 의학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행사는 5월 16일까지 공개한다고 한다!  » 내용보기

존잘님께 거대한 연성자료를 받았다...!

라고 제목에는 썼지만 실제적으로는 중세 여성들의 의학 관련 자료를 받았다. 그것도 여섯 박스나...그 뒤에 있는 박스는 제 책입니다.. 예... 코로나로 책을 아직 오피스에 옮겨놓지를 못 하고 있음(은 핑계)어쨌든 6박스 + 두 박스의 자료들을 받았는데 아직 이걸 열어볼 엄두도 못 내고 있다. 이걸 받게 된 경위는... 때는 바야흐로 2019년... » 내용보기

나는 신과 동등하지만 죄를 지은 인간이다 - 마그레부르크의 메칠드

이번 주 마그데부르크의 메칠드(Mechild of Magdeburg, 1207-1282)의 환시 관련 책을 읽고 같이 토론을 하다가 든 생각을 옮겨본다. 간략하게 다뤄진 부분이긴 한데 메칠드의 환시를 읽다가 그녀의 죄에 대한 내용이 나와서 관심이 갔다. 메칠드는 자신의 환시에 대해 얘기할 때 갑자기 자기가 과거에 지었던 죄를 얘기하는데 이 죄가... » 내용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