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요즘 중세 캘리그라피 연습 중

원래 반백수긴 했지만 졸업하고 난 다음에는 온전한 백수로의 삶을 누리고 있다. 그런 김에 예전부터 배우고 싶던 중세 서체를 혼자 연습 중이다. 책 하나는 끝냈고 두 번째 책에 들어갔는데, 특히 두 번째 책은 마음에 들어서 다 끝내고 나서 포스팅 할 예정. 

시간이 더 많은 주말에는 아예 텍스트 잡아서 한 장 정도 연습하곤 한다.





요건 gothic textura quadiata. 13, 14, 15세기에 유행한 서체라고 한다. 나는 내 편의를 위해 알아보기 쉽게 썼지만 이 서체는 m이랑 n이랑 i 등이 같은 간격으로 붙어있어서 실제 중세 문헌에서 보면 알아보기가 쉽지 않다. 나도 프랑스 국립 박물관에 갔을 때 제대로 훈련이 안 되어있어서 보기 힘들었는데, 책에 따르면 당시 사람들은 그래도 알아볼 수 있었고 알파벳 하나씩 읽었다기 보다는 단어를 알아보는 것에 가까웠다고 한다. 중간에 nobilissimae는 이탤릭체다.




요건 같은 문장들을 좀 더 후반에 유행한 gothic bastarda로 연습한 것. "bastarda"답게 이 서체로 쓰인 글 중에서는 중세 영어들도 눈에 띈다. 좀 더 장식적이라서 그런지 중세 후기 이후로도 쓰인 듯하다.



위 알베르투스 마그누스pseudo-Albertus Magnus의 <여성의 비밀에 관하여De secretis mulierum>의 서문 중 일부이다. 구글북에서 볼 수 있다. https://books.google.com/books?id=bfs9AAAAcAAJ&printsec=frontcover&source=gbs_ge_summary_r&cad=0#v=onepage&q&f=true 요즘 글씨 연습에 푹 빠져있는데 정작 해야할 것들을 안 하고 싶어서 더 열심히 하는 것 같기도 하다. 실제로 글을 직접 써보니 오타가 하나라도 생기면 분노로 부글부글 끓고, 눈으로만 읽는 것보다 의미이해가 빠르다. 위에 오타가 한 두 개씩은 있다. 다만 프린트 된 것과는 글자 표현이 좀 다른 경우도 있어서 헷갈린다. 위의 프린트 본에서는 긴 s와 f가 제일 헷갈렸다. 


히스테리(아)는 어디까지나 근대의 개념이다 헷갈리지 말자

고대부터 여성은 남성에게 성적인 자극을 필요로 한다는 개념은 있어왔다. 하지만 남성과 성관계를 안 하면 여성이 아프게 된다는 것은 고대 의학에도 있지만 그것은 신체적인 증상일 뿐, 정신적인 문제까지 일으킨다는 생각은 근대에 만들어진 것이다. 히스테리 혹은 히스테리아는 고대의 생각이 이어져서 나온 것은 맞지만 지금 우리가 아는 그 "히스테리"는 근대에 만... » 내용보기

스포없는 영화 리뷰 - First Reformed (2017)

가끔 영화 보러 가는 친구가 있는데 비상업영화를 자주 본다. 지난주에 친구가 또 영화 보러 가자 그래서 나는 어떤 내용인지도 모르고 보러 다녀왔다. 알고 보니 작년에 나온 영화였고 에단 호크Ethan Hawke와 아만다 사이프리드Amantha Seyfried가 등장. 매우 종교적인 내용이라 봤더니 <그리스도 최후의 유혹> 감독이었던 폴 슈레이... » 내용보기

자우어크라프트의 효능을 찾아서 - 중세부터 먹었나

지난 주말에 독일식 족발인 슈바인 학센을 친구들이랑 같이 먹었다. 슈바인 학센을 내가 직접 요리한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뭐라도 도와줘야하나 싶어서 독일식 양배추 절임인 자우어크라프트Sauerkraut를 만들었다. 자우어크라프트를 만들기 위해 레시피를 찾다가 발견한 힐데가르트! 한국어로 된 자료에, 중세 독일 성녀인 힐데가르트(Hildegard of Bi... » 내용보기

오타를 작렬하게 만드는 중세의 악마 - 티티빌루스Titivillus

요즘 시간이 많은 김에 예전에 한창 연습했었던 캘리나 해보자, 그것도 너무 노는 건 아주 조금 찔리니 중세 알파벳으로 캘리나하자 싶어서 책을 찾아서 읽다가 재밌는게 있어서 포스팅. Representación de Titivillus en una iconografía antigua (s. XIV)필경가를 열심히 방해하려고 하는 악마, 티티빌루스.... » 내용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