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친척하고 결혼하면 안 돼 - 힐데가르트의 분석 by mori

결혼을 안 한 성녀도 결혼 문제에 관심이 있었다. 혹은 결혼을 안 했기 때문에 결혼에 대해 모르므로 오히려 결혼에 대해 신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었다? 중세의 성녀들은 대부분 결혼을 하지 않은 상태였지만, 그렇다고 해서 일반 신도들의 결혼문제 상담, 출산관련 문제에 대해 아예 접어둘 수는 없었다. 이것은 아마 현대의 미혼 성직자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종교가 어떻든지간에 말이다.

지금까지 성녀 힐데가르트(1098-1179)에 대해서 글을 두 편 썼는데, 여성이 왜 성직자가 될 수 없는지왜 이브라는 여성이 뱀의 꾐에 넘어갔는지에 대한 교회 내 여성의 지위 혹은 인식에 대한 글이었다면 오늘 다룰 부분은 좀 더 현실적인 느낌. 힐데가르트가 본 결혼관. 특히 왜 우리가 (가까운) 친척과 결혼하면 안 되는지에 대한 해석이다. 일단 매우 독특해보이고 당대의 의학적인 지식과도 연결된 것 같아서 소개해본다.

관련 내용은 힐데가르트가 쓴 스키비아스Scivias 중 두번째 비전Visio Secvnda의 16장과 17장. 라틴어 원문의 출처는 교수가 복사를 한 책의 일부를 본 것이라 불분명하고, 해석은 직접 했으므로 오타나 실수가 있다면 당연히 다 내 책임이다. 사실 수업시간에는 영어로 강독을 하는데 가끔 한국어로 번역하는 게 더 어려운 것 같다. 난 한국어가 모국어이므로 번역할 때에는 웬지 말이 되게 써야할 것 같애(영어는 안 그러냐?). 이 내용은 특히나 더 한역하기가 어려워서 영역을 참고했다. 영역은 Paulist Press에서 1990년에 나온 영역이고 골룸바 하트Mother Columba Hart와 제인 주교Jane Bishop이 번역했다. 


그림은 힐데가르트의 스키비아스에 실린 그림. 힐데가르트의 비전을 그림으로 나타낸 것이다. 본문과 직접적인 상관은 없다. 출처는 다음과 같다. http://www.migraine-aura.org/content/e24966/e25413/e25429/index_en.html



16. QVOD CONSANGVINEI IN CONIVGIO NON COPVLENTVR

Nec etiam uolo ut notitia sanguinis in coniugio se commosceat, ubi ardor amoris in consanguinitate nondum attenuatus est, ne impudens amor in recordatione consanguinitatis ibi oriatur, sed sanguis alieni populi confluat, qui iam nullam notitiam consanguinitatis in se ardere sentit, quatenus humana disciplina in opere illo sit.

16. 친척(같은 피를 지닌 사람)끼리 결혼하여 맺어지면 안되는 이유에 대하여.

나(여기서는 하나님을 의미)는 친인척관계로 이미 몸을 섞은 사람들이 결혼해서 자신들끼리 (몸을) 섞는 것을 원치 않는다. 왜냐하면 결혼을 한다 할지라도 친인척 관계에서 오는 사랑의 열기가 약해지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친인척 관계 안에서 사람들이 경솔하게 사랑하지 않도록 해야한다. 친인척이 아닌 사람들의 피가 같이 흐르게 해야하며 사람들이 자기 안에서 친척관계에서 몸을 섞은 것을 느낄 수 없게 해야한다. 이와 같이 해야 인간의 규범이 제대로 이뤄질 것이다. 


17. EXEMPLVM DE LACTE

Quia lac semel uel bis coctum saporem suum nondum perdidit, cum septima uel octaua uice coagulatum et coctum uires suas deserens iam delectabilem saporem nonnisi in necessitate habeat. Et ut notitia consanguinitatis in propria coniuge nescienda est, ita etiam et notitia consanguinitatis eiusdem coniugis in aliena copiula abhorrenda est ; nec se homo ad huiusmodi copulam coniungat, sicut et ecclesia in doctoribus suis prohibet qui ipsam in multa sollicitudine et homore stabilierunt.

17. 우유를 예로 들어

한 번 혹은 두 번 데운 우유는 그 맛을 잃어버리지 않지만, 일곱 번 혹은 여덟 번 데우고 이미 응축한 우유는 그 힘과 좋은 맛을 잃어버릴 것이고 정말 필요할 때가 아니면 맛이 없을 것이다. 따라서 사람들은 몸을 이미 섞은 친인척과 몸을 섞지 말아야 말아야하며 파트너의 친인척이라 할지라도 몸을 섞는 것은 마땅히 혐오해야 한다. 사람들은 이런 방식으로 결혼의 연을 맺으면 안되며, 의사들이 이런 결혼을 금지하는 것을 책임과 영예 안에서 확립시켰듯이 교회는 이를 금지했다. 




왜 친척과 결혼하면 안 되는 지에 대해 우유를 예로 들어 설명한 것이 좀 독특했다. 친인척 관계는 이미 피가 섞였기 때문에 친인척과 결혼하면 피가 여러 번 또 섞이게 되고 그러면 맛이 없...는게 아니라 하여튼 안 좋다고. 이 부분에서 교수는 힐데가르트가 있던 수도원에서 우유를 데워야 하는 레시피가 있는걸까 의문을 제기했는데, 결론은 현대인이 그러는 것처럼 커피나 차를 마실 때 우유를 데워 넣어야 해서 이렇게 말한 게 아닐까했지만 커치나 차나 중세에 있을리가 없고 허브차 정도일까나...?

우유에 비유한 것은 그 자체만으로도 특징적인게, 중세 의학에서 우유나 피는 동일한 성분이 형태만 바뀐 것으로 설명되었기 때문이다. 물론 여기에 나온 우유는 가축의 젖을 말하는 것이겠지만, 사람의 경우 모유나 정액이나 모두 피가 바뀐 것이라 인식되었다. 피가 여러 번 섞이고 성교로 인해 열기를 받는 것이 안 좋다는 것을 우유가 여러 번 데워지는 것을 빌어 설명한 것은 당시의 의학이나 과학적인 설명과도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 

이 부분 다음에서는 친척과 결혼하는 게 안 좋다면 왜 구약에서는 친인척이 결혼했는가에 대한 대답이었는데, 이 글에서 번역은 따로 하지 않았지만 설명이 독특하긴 했다. 묘하게 유태인을 까는 부분이기도 한데, 예수가 오기 이전에는 유태인들이 완악해서 참을성이 없었기 때문에, 또한 이방신을 섬기는 다른 부족과 결혼하면 문제가 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친척끼리 결혼해서 그 안에서 사랑을 키웠다.그런데 예수가 와서 사랑을 전파했기 때문에 이제 친척과 결혼 안 해도 사랑이 있으니 다른 사람들과 결혼해야 한다. ...응???

라틴어 원문에서 주목할 것은notitia라는 단어. 넓게 보면 "지식, 알고 있음"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지만, 그 중에서도 특히 몸으로 아는 지식carnal knowledge 특히 성교性交를 일컫기 때문이다. "알다"라는 동사가 "성교하다"라는 의미로 쓰인 대표적인 예는 그리스도교의 구약 성서. 그 중에서도 창세기 4장 1절. 다국어 성경은 http://www.holybible.or.kr을 참고했다 .

킹제임스 버전 성경은 이 구절은 다음과 같이 영역했다.
And Adam knew Eve his wife; and she conceived, and bare Cain, and said, I have gotten a man from the LORD.

기서 "knew"는 단순히 알았다는 것보다는 성교했다는 의미이고 현대 성경 또한 후자의 번역을 선택했다. 
공동번역은 이를 다음과 같이 한역했다. "아담이 아내 하와와 한자리에 들었더니 아내가 임신하여 카인을 낳고 이렇게 외쳤다. "야훼께서 나에게 아들을 주셨구나!""

어쨌든 notitia란 단어는 성교와 연관된 단어라 한글로 번역하는 데 좀 애를 먹었다. 
흥미로운 것은 스키비아스의 영역찬에서는 이 carnal knowledge in cousin-ship 를 그냥 blood relatives로 번역했다는 점. 즉, notitia의 의미를 옮겨 싣지 않고 그 의미만 통하게 했다. 

참고로 이 내용 면에 있어서 현대인들의 눈으로 보기엔 동정을 지켰던 힐데가르트가 결혼이나 성교에 대해 다루는 게 이상해 보일 수도 있을 것 같다. 굳이 동정을 지켰기 때문이 아니더라도, 당시 사회관습을 볼 때 여성이 이런 성적인 문제에 대해 얘기하는 것 자체가 이상할 수도 있고. 당시에도 그렇게 생각을 했던 사람이 있었는지, 다음 18장의 마지막에서 신은 힐데가르트의 입을 빌어 친절하게 설명해준다. 

Ego enim opus istud per hunc hominem edissero, cui idem opus in homine ignotum est et qui sermonem istum non ab homine, sed a scientia Dei accepit.

나(하나님)는 사람들간의 근친혼 금지에 관해 힐데가르드의 입을 빌어 설명했다. 힐데가르트는 이런 사람의 일에 대해서는 전혀 알고 있지 않으며, 그녀가 설명하는 것은 사람의 지식이 아닌 나 신의 지식으로부터 받은 것이다. 



여기서 신은 힐데가르트가 인간의 결혼에 대해 말하는 것이 이상하지 않다는 것을 설명할 뿐더러, 오히려 힐데가르트가 동정녀이고 이런 일을 알 수가 없기 때문이 이런 이야기를 한다는 것 자체가 그녀가 받은 환시나 성경해석이 신으로부터 온 게 틀림없다는 것을 증명한다는 점을 암시하고 있다. 

그나저나 이번 포스팅 정말 오래 걸렸다. 이제 점심먹으러 가야겠다. 우유는 안 먹어... 
















핑백

  • mori : 생리하는 여자한테 잘해줘라 - 힐데가르트 2012-11-17 08:10:43 #

    ... ngen, 1098-1179)의 이야기. 여성의 월경을 의학적으로 종교적으로 본 글이다. 여성이 성직자가 될 수 없는 이유, 이브가 뱀의 꾐에 넘어간 이유, 근친혼이 금지된 이유에 이은 성녀 힐데가르트의 네 번째 이야기, 여성의 월경이 의학적으로, 종교적으로 어떻게 이해될 수 있느냐에 대한 글이다. 역시 그녀의 환시를 엮은 책 ... more

  • 남중생 : 나는 시방 위험한 짐승이다 - 치즈처럼 뭉쳐버린 젖 2부 2018-12-25 20:44:01 #

    ... 받는 것이 안 좋다는 것을 우유가 여러 번 데워지는 것을 빌어 설명한 것은 당시의 의학이나 과학적인 설명과도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 (친척하고 결혼하면 안 돼 - 힐데가르트의 분석) 2012. 11. 13 또또한, 여자가 남편이 있는데, 바람을 피워서 다른 남자의 정액을 받아들이면 "누군가 다른 액체를 넣어 우유가 ... more

덧글

  • Esperos 2012/11/13 13:02 # 답글

    Visio Secvnda는 Visio secunda를 오타 내신 건가요? 본문에 인용하신 다른 라틴어 문장들은 라틴어 학계의 경향을 충실히 따르는데, secunda 하나는 다르게 쓰셨네요.

    본문에 소개하신 그림은 음반 Ordo Virtutum에서표지로 사용하기도 했던 그거네요. 힐데가르트 성녀네 수녀원에서는 우유를 데워서 약이나 보양식쯤으로 먹지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 (부처님도 우유를 그런 용도로 쓰신 적이 있죠.)

    성 아우구스티노가 쓴 자유의지론에서도 성경 구절을 거의 인용하지 않고 논리적으로 설득하려고 애쓰죠. (그 탓에 읽는 사람은 아우구스티노의 논리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면 글 전개를 못 따라가는 사태가...) 이 환시에서도 (비록 부분적인 인용이지만) 비슷한 느낌이 듭니다. 게다가 화자를 하느님이라고 하는 글임을 생각하면, 매우 논리적으로 설득하려고 하는 느낌입니다.
  • mori 2012/11/13 15:14 # 답글

    오타는 아니고 본문에 SECVNDA로 쓰였습니다. 중세라틴어에서 u와 v가 구별없이 섞여쓰인 것으로 알고 있어요. 고대 라틴어의 u가 중세에 오면서 u와 v로 나뉘어 쓰였고 그 과정에 본문이 놓여있을 거예요. 발음은 때에 따라 다르게 했는데 다만 제목처럼 대문자로 쓰인 건 u보다는 주로 v가 선호된 것 같습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강독시간에 v가 나오면 텍스트에 따라 [v]로 통일해서 읽을 때도 있고 [u]와 [v]를 적절히 섞어 발음해야 할 때도 있고 무지 헷갈려요. 전 발음을 뭉뚱그려서 해결합ㄴ... 사전 찾을 때에도 v를 u로 바꿔야 단어를 찾을 수 있을 때도 많구요. 그나저나 중세텍스트는 고전과는 달리 오타도 엄청 많습니다. 스키비아스야 워낙 유명해서 그런지 오타나 비문이 별로 없는 편인데, 같이 공부하는 친구는 중세라틴어를 라틴어 모르는 사람들이 라틴어 쓴 거라고 혹평하기도;;

    아우구스티누스는 개인적으로 별로 안 좋아던 성인인데 쓰신 걸 보니 매우 재밌을 것 같네요! 주석작업 비교해도 재밌을 듯! 성녀 힐데가르트가 학자로 인정되지 않은 것 같아 아쉽네요;; 여성성인 중 학자는 가타리나와 데레사 둘 만 있었던 듯 한데요. 언제나 답글 감사합니다!
  • Esperos 2012/11/13 18:16 #

    중세 라틴어 문헌은 모르겠지만, 아직 라틴어가 살아있던 시기 문헌은 v/u에 대해서 대문자는 무조건 V, 소문자는 u로만 표기해서 출판하더군요. 라틴어 학계에서 고문서를 출판할 때 그렇게 정리하자고 암묵적인 대세가 생겼다더군요. 덤으로 J는 아예 쓰지도 않고 I로만 표기하고. 저도 uideo라는 표기 보고 처음에 "이 단어 뭐지?"했던 적이.... 요즘은 교회 라틴어 문헌 표기도 라틴어 학계의 경향을 따라간다고, 로마 성 안셀모 대학에서 유학하고 오신 따끈따끈한 신부님 쓴 글을 본 적이 있어요. 라틴어는 예전부터 틈틈히 독학을 하는데 자꾸 중단하게 되네요 ^^;;; 해당 음절 안에서 자음+u면 /u/ u+ 모음이면 /v/이긴 한데, 이걸 생각하며 읽으려면 너무 버벅...

    여성학자라기에 처음에 잠깐 혼동했습니다. 영어로 doctor of the church라고 하는 거 말씀이죠? 한국 천주교는 이걸 '교회박사'라고 번역합니다. 교황님이 지난 10월에 힐데가르트 성녀를 교회박사로 인정하셨어요 ^^;;
  • mori 2012/11/13 23:51 # 답글

    교회박사라고 하는군요! 그럼 세 명이 된 거네요! 매우 기쁩니다 ㅋㅋㅋㅋㅋ u와 v가 기본적으로 모음과 자음으로 기능하는데 좀 이른 텍스트는 v로 주로 읽도록 시키더라고요. u자체가 자음의 기능을 동시에 해서 그런가봐요. 중세라틴어텍스트는 따로 최신경향에 맞춰 바꾸지는 않는 대신 판본에 따라 차이가 있다고만 따로 표기를 해 놓았어요. 이게 u인지 v인지의 구분 자체가 신경쓸 만한 게 아닌가봐요;; 난 헷갈리는데;;
  • Esperos 2012/11/14 01:19 #

    교회학자라고도 하고 교회박사라고도 하지요. 그런데 그중 교회학자가 좀 더 정식 번역어인 것 같아요. 신자들도 교회학자, 교회박사를 혼용해서 쓰지만 말이죠. 그런데 제가 교회박사에 더 익숙하다 보니.. ^^;; 여성 교회박사는 시에나의 카타리나, 아빌라의 데레사 말고 리지외의 데레사('아기 예수의 데레사' '소화 데레사'라고도 함)라는 분이 있어서 이전까지 세 분이 있었죠. 그런데 이번에 힐데가르트 성녀가 인정돼서 네 분이 됐고요.

    저도 라틴어 전공자도 아닌데 뜻만 잘 이해하면 되지...하고 넘어가려고 합니다. 기왕 배우는 김에 발음도 신경 쓰려고 했더니 머리가 터지더군요 (____)
  • mori 2012/11/14 01:54 #

    리지외의 데레사도 교회박사였군요. 전 도대체 어디서 문헌을 보고 여성 중에 교회박사가 두 명이라고 알고 있는거지;;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네 명이군요!

    라틴어 발음;; 라틴어를 가르쳐주신 선생님분들 중에 세 번째 분이 독일식(?)으로 발음하셔서 그렇게 발음하는데 익숙해졌는데 여기오니 또 달라져서 멘붕;; 전 그냥 한국식(?)으로 읽습니다. 한국어 하는 것 같을 거에요. 머리 용량을 늘리고 싶어요. ㅠㅠ
  • 迪倫 2012/11/15 11:13 # 답글

    우유를 데워 마시는 것은 허브차에 타는 것이라기 보다 중세 유럽에서부터 시작되었다고 보통하는 데운 우유에 꿀을 섞는 민간 치료요법같은거나 와인을 섞는 포셋(posset)같은 것을 의미하는 게 아닐까요?

    중세의 우유는 당연히 유지방 처리같은게 되지않으니 몇번 끓였다 식혔다를 반복하면 바로 몽글 몽글 리코타 치즈처럼 물쳐지는 경우가 많고 (실제 어떤 종류의 치즈를 만들때 우유를 데우는 과정도 있으니), 그래서 우유와 혈액이나 정액같은 인체의 유체성분을 유사 비교하면서 우유의 이 현상에 의거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따라다니는 Esperos님과 두분이 나누는 대화에서도 많이 배웠습니다.
  • mori 2012/11/15 14:32 #

    우왓 감사합니다. 힐데가르트야 의학쪽으로도 밝았으니 아마 치료요법이 맞을 것 같네요. 사실 우유가 차에 타마시는 용도였을까 하는 생각은 이 구절은 강독할 당시 교수랑 다른 학생들이 함께 차를 마시고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ㅎㅎ 저도 많이 배웠습니다. 감사해요!!

    그나저나 개인적으로 리코타 치즈는 한 번 만들어보고 싶더라고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