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생리 중인 여자는 더러운데 어딜 들어오겠다는 거냐? - 파우카팔레아 by mori

생리하는 여자는 불결하고 교회에도 들어오면 안된다. 지난번 포스팅에서는 그래도 여자에게 좀 더 유한 입장을 취했던 그레고리우스의 입장을 발아듣였던 그라티아누스의 교령을 소개했다면, 오늘은 여자에게 혹독했던-_- 그라티아누스의 제자 중 한 명인 12세기 교령 전문가 파우카팔레아Paucapalea의 교령 해설을 소개한다. 



법에 대해 이러쿵 저러쿵 대화하고 있는 학자들. 그림 출처는 http://legalhistorysources.com/Catania%20Corso%20Dec%202004/Due%20Process/Paucapalea2.htm  들어가면 파우카팔레아의 전집Summa의 일부가 소개되어있다. 




아래의 내용은 파우카팔레아의 전집Summa 중 그라티아누스의 Distinction V 해설. 라틴어 원문을 내가 직접 우리말로 옮겼고, 지도교수님이 감수해줬다. 아니 왜 법전으로는 중요한 책인 것 같은데 영역이 없는가. 라틴어 원문도 함께 싣는다. 참조한 원문 버전은 Paucapalea, Die Summa des Paucapalea über das Decretum Gratiani, ed. Johann Friedrich von Schulte (Giessen: Emil Roth, 1890). 





Menstrua dicitur supervacuus mulieris sanguis. Dicta vero menstrua a lunaria luminis circuito a quo hoc solet evenire profluvium. Luna enim graece mene dicitur. Haec et muliebria nuncupantur. Nam solum mulier menstruale animal est, cuius contactu sanguinis fruges non germinant, acescunt musta, moriuntur herbae, amittunt arbores fructus, ferrum rubigo corrumpit, nigrescunt aera; si canes inde ederint in rabiem efferuntur. Et sciendum est, quod, ut dicit beatus Gregorius: Si mulier hora eadem etc. Sed in poenitentiali Theodori contra legitur, ut si mulier ante praefinitum tempus praesumpserit ecclesiam intrare, tot dies in pane et aqua poeniteat, quot ecclesia carere debuerat. Solutio. Beatus Greg, illam dicit in hoc non peccare, quae gratias actura humiliter ecclesiam ingreditur. Theodore vero de ea dicit, quae non causa orationis sed alia qualibet necessitate ducta temere ingreditur. Sic et menstrua orationis causa non prohibetur ecclesiam ingredi


월경은 여성의 남아넘치는 피의 이름이다. 월경은 달의 주기에서 이름을 딴 것인데 월경의 흐름은 달에 따라 일어나는 것이고, 달은 그리스어로 "mene"라고 불리기 때문이다. 흐름들은 또한 "여자의 것들"이라고 불리기도 하는데 왜냐하면 여자는 월경을 하는 유일한 동물이고, 그 월경하는 여자의 접촉으로 인해 과일이 열리지 않고, 새포도주는 말라버리고, 풀들은 죽고, 나무는 과실을 잃고, 녹이 철을 망치고, 공기는 어두워진다. 만약 개가 월경을 먹게 되면 광견병에 걸린다. 물론 그레고리우스가 "만약 여자가 그 때[생리]에 있다면..."라고 말한 것은 참고할 만하다. 하지만 테오도루스(Theodore, 602?-609)의 참회록에서는 반대로 얘기하는데 만약 여자가 정해진 시간 이전에 교회를 들어가버린다면 그녀는 빵과 물을 교회를 들어가지 말아야하는 날들만큼 먹으며 참회를 해야한다. 해결법은 이렇다: 그레고리우스가 그 여자가 교회에 들어가도 죄가 아니라는 것은 그녀가 겸손함을 가지고 감사를 드리기 위해서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테오도로스는 교회에 기도를 드리기 위해서가 아니라 다른 필요에 의해서 생각없이 들어갔던 여자를 말한 것이다. 그러므로 생리하는 여자는 기도를 하기 위해서라면 교회에 들어가는 것에서 금지되지 말아야한다. 





즉 파우카팔레아는 월경에 부정적인 힘이 있다는 중세의 미신적인 사고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 이런 믿음은 이시도로스(St Isidore of Seville, 560-636)의 책에서 기원을 찾는 게 통상적이라고 알려져있다. 즉 법학자이자 권위있는 주해가인 파우카팔레아가 이런 사고를 받아들여서 전집에 대놓고 썼다는 것 자체가 월경하는 여성에 대한 미신적인 혐오가 그만큼 널리 퍼져있었고 신빙성이 있다고 받아들여졌을 것이라는 것. 게다가 그레고리우스와 테오도로스, 둘 다 권위있는 성인이자 교령가인 둘의 의견이 다르다는 것을 지적하지만, 만약 "더러운" 월경 중인 여자가 그래도 기도를 하기 위해서 교회에 들어어가고 싶어한다면 허락해줘야한다는게 파우카팔레아 나름의 합리적인(?) 해결인 것. 하지만 월경하는 여자가 더럽고 위험한 것은 여전.



핑백

  • 남중생 : 뱀을 잡을 때 왜 여자의 옷을 써야 할까? 2018-02-25 22:03:10 #

    ... ;일본(고사기古事記)에서 란나(까마데비밤사, Camadevivamsa)까지. 베트남이 여기서 예외일 수 있겠는가?" [3] ... [4] 이 분야 전문가 mori님을 소환하고 턴을 종료... [5] 통가 국가대표가 입은 것도 사롱. (동남아 및 폴리네시아에서 입는다고 한다) ... more

덧글

  • 남중생 2017/12/04 23:10 # 답글

    오타 보고드립니다! "출들은 죽고" => "풀들은 죽고"
    그런데 중세시대에는 교회에 기도가 아닌 다른 목적으로 "생각 없이" 들어갈 일이 있었던걸까요?
  • mori 2017/12/04 23:57 #

    앗 감사합니다!! 수정했습니다~

    기도 말고는 아무래도 고해성사, 아니면 예배 성례전 등등 일뿐만 아니라 현대 교회에서 추측을 한다면 아무래도 여자들이 교회의 굳은 일을 도맡아해서 교회에 다른 일로 드나들 가능성이 큰 것 같습니다. 단순한 교회 출입과 더불어 문제가 되는 것은 이제 사제와의 접촉 여부, 성례전을 받아도 되는지의 여부인데 사제나 호스트와 접촉할 위험이 없는 기도조차 되는지 안되는지 따지는 거니까요;;
  • PennyLane 2017/12/05 09:41 # 답글

    오늘도 재밌게 읽었습니다. 예전부터 궁금했던건데, 생리, 생리하는 여자를 보며 대체 뭘 느꼈기에!!!! 사회의 메인스트림인 '남성'권력자들이 그렇게 생리를 불결하고 불경하고 공동체의 구성원으로서의 권리(애초에 평등한 권리가 아니었다해도)와 의무마저 박탈할 정도로 터부시한걸까요...? 저만 모르는 걸 수도 있지만요.
    그리고 생리 여부를 어떻게 아는 거죠 대체 ㅋㅋㅋ자가 검열입니까. 말 안 하고 교회 가면 모르는거 아닌가 하는 의문이.....

    급 생각난 일화가, 발리 여행 때 컨시어지에서 근처 사원에서 세레모니가 있으니까 구경하라고 권하다가, 갑자기 남자 직원이 너 생리(period라고 표현했어요) 중이냐고 넘나 자연스럽게 물어봐서 좀 당황.....생리 중인 여자는 사원 출입금지라서 물어본 것도 알고 그네들 문화니까 금기시되는 걸 미리 얘기해주는건 맞지만 생리하냐는 질문을 생판 남에게 면전에 물어본 건 그때가 처음이었어요(...)
  • mori 2017/12/05 12:05 #

    헐 ㅋㅋㅋㅋ 그렇게 대놓고 물어보는군요 ㅋㅋㅋㅋㅋ 신기하네요

    논문에서 계속 업데이트 되고 있기는 한데, 중세 이전에는 아무래도 구약의 정결법에 영향을 받은 것 같고 중세 이후에는 그게 민간신앙?이나 미신 등에 영향을 받으면서 의학적으로(???) 여성이 불결하다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게다가 교회 입장에서는 그런 것도 필요했던 게, 여자가 사제가 되는 것을 막는 것에 저게 특효약이여서-_- 일단 생리중인 여자가 교회에 못 들어가면 사제도 못 되는 거고, 그리고 성례전도 참여를 못하게 하면서 자연스럽게 사제가 성례전에 집중을 하게 되고, 여러모로 여성을 힘있는 자리에서 유리시키는 데에 도움이 되었던 것 같아요. 물론 이게 결과론적으로 보면 말이 되는거지만 저걸 믿은 사람들의 생각이 어땠는지는 알길이 없죠-_- 여자가 월경을 하는지 안 하는지 사실관계를 따지는게 그렇게 중요한 건 아니었을 수도 있구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