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요즘 중세 캘리그라피 연습 중 by mori

원래 반백수긴 했지만 졸업하고 난 다음에는 온전한 백수로의 삶을 누리고 있다. 그런 김에 예전부터 배우고 싶던 중세 서체를 혼자 연습 중이다. 책 하나는 끝냈고 두 번째 책에 들어갔는데, 특히 두 번째 책은 마음에 들어서 다 끝내고 나서 포스팅 할 예정. 

시간이 더 많은 주말에는 아예 텍스트 잡아서 한 장 정도 연습하곤 한다.





요건 gothic textura quadiata. 13, 14, 15세기에 유행한 서체라고 한다. 나는 내 편의를 위해 알아보기 쉽게 썼지만 이 서체는 m이랑 n이랑 i 등이 같은 간격으로 붙어있어서 실제 중세 문헌에서 보면 알아보기가 쉽지 않다. 나도 프랑스 국립 박물관에 갔을 때 제대로 훈련이 안 되어있어서 보기 힘들었는데, 책에 따르면 당시 사람들은 그래도 알아볼 수 있었고 알파벳 하나씩 읽었다기 보다는 단어를 알아보는 것에 가까웠다고 한다. 중간에 nobilissimae는 이탤릭체다.




요건 같은 문장들을 좀 더 후반에 유행한 gothic bastarda로 연습한 것. "bastarda"답게 이 서체로 쓰인 글 중에서는 중세 영어들도 눈에 띈다. 좀 더 장식적이라서 그런지 중세 후기 이후로도 쓰인 듯하다.



위 알베르투스 마그누스pseudo-Albertus Magnus의 <여성의 비밀에 관하여De secretis mulierum>의 서문 중 일부이다. 구글북에서 볼 수 있다. https://books.google.com/books?id=bfs9AAAAcAAJ&printsec=frontcover&source=gbs_ge_summary_r&cad=0#v=onepage&q&f=true 요즘 글씨 연습에 푹 빠져있는데 정작 해야할 것들을 안 하고 싶어서 더 열심히 하는 것 같기도 하다. 실제로 글을 직접 써보니 오타가 하나라도 생기면 분노로 부글부글 끓고, 눈으로만 읽는 것보다 의미이해가 빠르다. 위에 오타가 한 두 개씩은 있다. 다만 프린트 된 것과는 글자 표현이 좀 다른 경우도 있어서 헷갈린다. 위의 프린트 본에서는 긴 s와 f가 제일 헷갈렸다. 



덧글

  • 효도하자 2018/08/14 08:26 # 답글

    옛날 사람들은 프린터도 없이 줄맞추느라 참 고생했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 mori 2018/08/14 09:38 #

    사실 자세히 보면 삐뚤빼뚤하기는 합니다 ㅎㅎ 다 줄 긋고 쓰긴 했지만 너무 많은 양이니까요!!
  • Esperos 2018/08/15 21:42 #

    유튜브에서 유태인들이 양피지에 토라 쓰는 장면을 보니까, 먼어 양피지에 (칼인지, 잉크 안 묻은 자인지로) 가볍게 줄을 긋고 그 선에 맞춰 글을 쓰더군요. 그거 보고 깨달았죠. 이렇게 써서 글씨 크기가 칼처럼 맞았군.....
  • mori 2018/08/16 02:36 #

    아 그럼 자국을 내고 쓰는 거군요!!!
  • 진냥 2018/08/14 11:08 # 답글

    ....mori 님께서는 전생에 수도원의 수도사가 아니셨을지... 필사!!! 한다!!!
  • mori 2018/08/14 23:58 #

    이거 하다간 없던 성격 다 버릴 것 같아요 ㅋㅋㅋㅋ 전 전생에 한량이었던 것으로...!
  • 남중생 2018/08/14 19:14 # 답글

    글자를 하나 하나 읽은게 아니라, 단어를 인식했다는게 흥미롭네요!
    과연 그렇군! 하는 생각이 듭니다.
  • mori 2018/08/14 23:58 #

    반복되는 알파벳은 생략하기도 하고 이게 룰이 꽤 복잡하던데 지금 우리가 읽는 것과는 좀 다르게 읽었던 것 같아요! 신기합니다.
  • Esperos 2018/08/15 21:48 # 답글

    이렇게 쓰기 어렵고, 또 특유의 아름다움이 있다고 생각하긴 하는데... 그만큼 가독성은 날아가버리네요. 한자의 초서체는 빨리 써서 어쩔 수 없이 가독성이 떨어졌지만...
    훨씬 후대의 인쇄된 서적에서도 s랑 f였나? 구분이 잘 안 되더군요. 이 게시물의 맨 아래 이미지처럼요. ㅎㅎ
    라틴어 책을 구글북으로 보는데, 이런 단어가 있었어? 하고 사전을 찾고 갸웃거리다가 정말 뒤늦게 알았죠...

    전 알파벳 필기체는 18-19세기 정도가 취향에 맞는 듯.
    프랑스식 필기체가 마음에 들어서 프랑스 어린이용 글씨 연습책을 사놓고도 연습을 안 하고 있네요. (먼 산)
  • mori 2018/08/16 02:36 #

    아마 우리의 눈에는 익지 않았지만 당시로서는 이해하는 데에 별 무리가 없었던 것같아요. 그래봤다 식자층이 워낙 별로 없어서-_-

    예전에는 코퍼플레이트도 연습해보고 스펜서리안도 해봤는데 웬지 꾸밈이 없고 딱딱한 고딕체가-_- 저와 맞는 것같습니다;; 캘리책은 꽤 많이 사놨는데 저도...(먼 산)
  • 지나가다 2018/11/03 00:36 # 삭제 답글

    안녕하세요. 올려주시는 글이 흥미로워서 북마크에 넣어두고 가끔 읽으러 오는데 필사하신 글씨가 정말 너무 예쁘네요! 글만 잘 쓰시는 게 아니라 글씨도 잘 쓰시는군요. 감탄하고 갑니다
  • mori 2018/11/03 04:58 #

    앗 감사합니다 요즘 제가 포스팅이 뜸한데 이렇게 찾아주시고 ㅠㅠ 감사해요~~ 글씨 더 열심히 연습해야겠어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