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일상과 인연 by mori

계속 일상에 대한 글만 올리는 것 같아서 매우 찔리지만...! 이글루스가 일기장처럼 변한 것 같아 또 남겨보는 글. 사실 일기장이 없는 것은 아닌데 작년에 오른손 엄지를 다친 이후에 손글씨를 잘 못 쓰고 있다. 손이든 발이든 한 번 다치면 잘 안 낫는 것 같다. 

이번에 뉴올리언즈에 좀 무리해서 간 이유 중 하나는, 패널 중 나 빼놓고 다 취소해서 그런 것도 있지만 멘토(라 그러면 좀 그런가 나 혼자만 멘토라고 생각하고 있음 ㅋㅋㅋ)를 만나기 위해서도 있었다. 이 학자를 알게 된 것은 내가 visiting scholar로 백수 비슷하게 학교에서 시간 때우면서 아티클 하나 쓰네 마네 하고 있던 시점에 컨퍼런스를 신청한 게 시발점이었다. 아마 트위터든 메일링이든 캐나다에서 열리는 컨퍼런스에 대해 알게 되었고 어떻게든 내 졸업논문에 대해 발표를 하고 싶었던 나는 프로포절을 냈다. 그리고 다행히 통과. 하지만 이 때는 2019년이었고 컨퍼런스는 2020년 여름... 코로나의 여파로 컨퍼런스는 온라인으로 진행되었고 (차라리 내 비자 문제 때문에 훨씬 나은 거였음) 이 멘토가 우리 패널의 논평자였다.

사실 코로나도 그렇고 그 때 임용 관련 문제로 골머리를 썩고 있는 터라 발표 준비도 엉망이었고 대충 졸업논문에서 잘라내어 퍼블리쉬하려는 논문을 요약해서 발표했는데 이 멘토가 너무 성의있게 리뷰를 했을 뿐더러 심지어 충분히 피드백을 줄 시간이 부족했다면서 따로 줌 미팅을 하자는 것이었다. 근데 이 멘토는 아마 내가 직접 속한 분야에서 차세대 리더 학자로 꼽히고 있는터라 너무 바빠서 한 달인가 두 달만에 약속을 잡았다. 그리고 줌으로 얘기를 했는데 페이퍼 관련해서 뿐 아니라 내 개인적인 생활이 잘 되고 있는지 임용과정이 잘 진행되고 있는지도 친절하게 물어봐줬다. 그 때가 사실 임용은 됐지만 도람뿌가 비자를 막아서 희망이 있는데 안 보이는 가장 어두운 암흑기 중 한 시기였는데 너무 고마웠음. 

근데 더 감동이었던 것은, 이 미팅 이후에 갑자기 이메일 보내서 잘 지내냐고 새로운 학교는 잘 갔냐고 학교가 너를 인간적으로 잘 대해주냐고 확인했던 것이었다. 아니 이건 내 지도교수도 안 하는 거야... 이 바쁜 사람이...

나는 신나서, 아니 사실은 너가 에디터로 참여한 이 책의 리뷰를 두 개나 맡았고 주저리주저리 떠들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이 사람이 나를 리뷰어로 추천했을수도 있는 일이었다...

그리고 이번에 만났을 때도 너무 친절하게 학교가 잘 대해주냐 일들이 잘 해결되고 있냐 연구는 잘 되고 있냐 넘 친절하게 물어봐줬는데 (진짜 바쁜 스케쥴에 나 만나고 바로 비행기 타는 일정이었는데 내 비행기가 연착되어서 못 보나 했는데 이 사람 비행기도 연착되어서 겨우 만남) 내가 나 졸업논문 바탕으로 출판 계약 내기로 했다고 했더니 너무 기뻐하면서 잘 됐다고 축하해줬는데 생각해보면 이 사람이 내 프로포절의 리뷰어였을 수도 있어... 알면서 모른 척 한 걸 수도...

만나고 나서도 나한테 자기 고양이 사진도 보내주고, 여름에 컨퍼런스 패널 구성하는거 초대도 해주고 나는 솔직히 내가 뭘 하는지도 모르겠는 상태에서 이렇게 많은 도움을 받으니 고마운 마음을 다 표현할 수도 없고. 아니 내가 뭘 잘한 것도 이 사람한테 잘해준 것도 없는데 내가 이런 도움을 받아도 되나 싶은 것이다. 내가 리뷰 낸 것 중 하나는 한국에서 나왔기에 그 책을 전해준 것 밖에는...? 근데 한국어라서 이 사람은 못 읽고...? 재작년에 이 사람과 줌 미팅했을 때 나는 내가 종교학과인지 중세학과인지 모르겠다고 엄청 솔직하게 말했더니 이 사람도 자기도 그렇다고 해서 응? 이런 대가도? 이런 느낌을 받았는데...

내가 진자 하찮은데 이 사람을 위해 할 수 있는 것도 없고 그냥 만약 기회가 온다면 나도 1/10만이라도 이 사람처럼 멘토 역할을 하는 것밖에는 없을 것 같다. 그냥 생각이 이 사람도 그렇지만, 대학교 대학원부터 너무너무 고마운 사람들이 있었고 나는 그 빚을 그 사람들한테 갚을 수는 없고, 할 수 있는 건 그냥 되는 껏 열심히 하고 내가 도울 수 있는 일이 있다면 돕는 수밖에는 없다는 생각이 든다. 이 고마운 마음을 기억으로 돌리기 전에 적어본다. 

덧글

  • 2022/02/07 02:33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22/03/12 00:3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22/03/13 17:58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