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태그 : 환시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왜 여자성인들은 더 심한 의심과 비판을 받았나

요즘 졸업논문 때 인용했던 글과 책을 다시 뒤적이고 있는데, 아, 정말 훌륭한 글들이구나 다시 느낀다. 왜 근데 그 때는 몰랐을까?! 오늘은 내 컴퓨터에 도대체 몇 부나 똑같은 게 저장되어있는지 모를, 그리하여 내 논문에 매우매우 필수적인 글이었던 바바라 뉴먼Barbara Newman의 "Hildegard of Bingen: Visions and Val...

햇빛처럼 은은하게 나를 채우는 그것 - 환시와 쾌락의 관계?

빙엔의 힐데가르트(Hildegard of BIngten, 1098-1179)의 생애를 여성과 종교의 시각에서 조망하는 짧은 글을 쓰고 있어서 다시 힐데가르트를 보니 매우 새롭다. 나 이놈 논문은 어떻게 쓴거냐;; 아니 근데 정말 박사논문이 아무것도 아니라고 알고는 있었지만 어찌된게 졸업하고 나니 더 공부를 열심히 하는 것 같은 이 기분은 뭘까;; 하긴 ...

우리가 예지몽을 꾸는 이유 - 중세의 성녀 힐데가르트

계속되는 꿈에 대한 포스팅. 중세의 성녀 힐데가르트(Hidlegard of Bingen, 1098-1179)에 따르면 사람들은 꿈을 통해 미래에 대한 지식에 들어갈 수 있다고 보았다. 그리고 이것은, 아담에 태초에 꿈을 통해 완벽한 상태로 신이 부여한 지식에 접근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보았다. 따라서 사람들이 예지몽을 꾼다면, 그것은 너무나도 자연스러...

남자에게 허락을 받아야하는 여자 - 성녀 힐데가르트가 성녀가 되기 위하여

얼마 전 컨퍼런스를 가서 발표를 하나 했는데 교수 한 명-_-이 거만하게 나에게, 어떻게 여성의 경험만을 얘기할 수 있냐 고통을 겪은 남자도 있지 않냐고 나에게 말하면서 클레르보의 베르나르(Bernard of Clairvaux, 1090-1153)을 들었다-_- 당연히 알지, 내가 그 끔찍한 글을 읽느라 얼마나 고생했는데-_- 클레르보의 베르나르는 대표...

애를 낳아도 넌 처녀로 있어줘야겠어 - 성녀 힐데가르트와 에클레시아

제목이 너무 거시기한 감이 있지만;; 어쨌든 원저자인 성녀 힐데가르트Hildegard von Bingen(1098-1179)의 뜻을 최대한 존중하야(웅?) 적어보았다. 그야말로, 여성으로 묘사되는 에클레시아Ecclesia가 죄많은 사람들을 자기 몸으로 회개시켜 구원에 이르게 하지만, 사람들이 그녀의 몸을 통과해도 여전히 처녀/동정녀로 남는다는 것. 해당...

진짜 주인을 섬길래 가짜 마법사를 섬길래

또 또 또 성녀 힐데가르트St. Hildegard von Bingen, (1098-1179)의 <스키비아스Scivias>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아무래도 내가 다니는 학교 분위기상, 원하든 원하지 않든지간에 주술이나 마법 같은 것을 배우게 되는데, 지도교수가 <스키비아스>에서 꼭 주술이나 마술에 대한 얘기가 나오면 꼭 다루고...

여자로 망한 자, 여자로 흥한다 - 성녀 힐데가르트

원래는 "여자로 인해 타락한 인간, 여자로 인해 다시 흥할 것이다"일 것이지마는. 성녀 힐데가르트(St. Hildegard von Bingen, (1098-1179)의 스키비아스Scivias 를 아직도 읽고 있지 말입니다. 그 중 제3환시Visio Tertia 마지막 부분을 수업에서 강독하던 중 마음에 드는 ...
1